수원시, 찾아가는 순회전시 ‘수원의 근대를 걷다’ 개최

임지운 기자 | 입력 : 2021/04/16 [11:10]

 

 

[경인저널] 수원시는 오는 4월 19일부터 10월 29일까지 찾아가는 순회전시 ‘수원의 근대를 걷다’를 개최 한다고 16일 밝혔다.

 

‘수원의 근대를 걷다’ 전시회는 ‘수원 근대 인문기행 스토리텔링 북’ 4개 권역 콘텐츠를 활용해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를 중심으로 수원의 근대 역사와 문화를 보여주게 된다.

 

또한 수원시청과 수원고등법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자동차 복합매매단지, 수원컨벤션센터, 도서관(광교홍재·선경), 수원·광교중앙역 환승센터 등 10개소에서 전시회가 진행되게 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인문기행 도서 시리즈로 완성된 ‘수원 근대 인문기행 스토리텔링북’의 교동, 수원화성, 수원천, 서둔동 등 4개 권역 문화자원·공간을 소개한다.

 

일제강점기 수원의 근대화 과정을 볼 수 있는 역사적 장소인 수원 향교, 수원 구 부국원, 수원역 급수탑, 인쇄소 골목 등 교동 권역(주제: 근대의 시작 신작로)과 화성행궁, 북수동 성당, 김세환 집터, 매향중학교(삼일여학교) 등 일제강점기 독립 의지가 발현됐던 수원지역 종교시설과 학교 등 수원화성 권역(주제: 항일운동의 길)을 소개한다.

 

또한 수원천변을 따라 형성된 우시장, 전통시장, 공구상가 등 수원천변 권역(주제: 장터문화의 길)과 정조대왕이 조성했던 축만제, 축만제둔(서둔), 일제강점기 권업모범장 표석, 구 농촌진흥청, 서울농과대학, 탑동시민농장 등에 대해서도 전시회가 이루어 진다.

 

아울러 수원 구 부국원에서 전시 중인 ‘수인선: 협궤 열차의 기억’의 전시 영상도 관람 가능하다고 수원시는 전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1권 신작로 근대를 걷다(2017년 12월 발간), 2권 대한독립의 길을 걷다(2018년 12월 발간), 3권 사통팔달의 길을 걷다(2019년 11월 발간), 4권 농업혁명의 길을 걷다(2020년 6월 발간) 총 4권의 수원 근대 인문기행 스토리텔링북을 시리즈로 출간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